나는 열한살 할배 고양이 싼쵸옹 31

겨울엉덩국 0 84 0 0

더운 주말은 다들 잘 보냈냐옹?

월요일이 되어 어김없이 돌아온 싼쵸옹이다옹.

 

 

아직도 2017년 11월

나는 9살, 돈키 4살, 치카 5개월즈음

 

 

 

치카가 아직 어릴때는 나를 많이 좋아했다옹.

 

돈키가 치카를 별로 안 좋아하는 걸 눈치챈 것 같다옹.

 

 

 

 

 

 

 

 

 

 

 

요 껌딱지 같은 계집애.

 

 

조강지처보라고 보란듯이 영감 옆에 붙어 있는 첩 같다옹.

 

 

 

 

 

 

 

치카는 턱밑 털만 하얀게 매력 포인트다옹.

 

 

 

 

 

 

 

가까이 가까이 더 가까이

 

 

 

 

 

 

 

 

 

 

 

이 자세는 어린냥이만 할 수 있는거냥?

 

 

 

 

 

 

 

 

 

 

 

 

 

치카가 또 내게 첩시늉을 하러 왔다옹.

표정이 매우 의기냥냥

 

 

 

 

 

 

 

겨울이라 다행이지,

여름에 이렇게 붙으면 더워서 싫다옹.

 

 

 

 

 

 

 

 

 

 

 

 

 

 

 

치카는 특기가 있는데,

공을 던지면 물어서 집사들 앞에 가져다둔다옹.

어릴땐 공만 물어왔지만 지금은 막대장난감도 물어온다옹.

 

 

 

 

개낭이같은 특기지만

취미가, 이불에 오줌싸기라는게 함정.

 

 

 

 

 

 

 

 

 

 

어릴때는 누나에게 안겨 잠도 자곤 했었는데

이젠 집사들에게 안기진 않는다옹.

 

 

 

 

 

 

 

 

 

 

 

 

 

 

 

 

 

 

 

납죽넙죽

절 받으라옹.

 

 

 

 

 

 

 

 

 

 

 

 

치카가 나나 멸치똥형아에게 잘 붙어 있으니깐

누나는 맨날 눈꼴시렵다고한다옹.

 

 

 

 

 

 

 

 

 

 

 

 

 

돈키랑 붙어 있는 경우는 드물지만

이건 아마도 목표(장난감)가 같기 때문인 것 같다옹.

 

 

 

 

 

 

 

 

 

 

 

치카의 애교를 받아랏 !!

 

 

 

 

 

 

 

 

 

자고로 박스나 쇼핑백이 보이면 들어가야 하는게 묘지상정.

 

 

 

 

 

 

 

 

 

 

 

내일 또 찾아오겠다옹.

 

 

 

 

 

 

 

아 돈키는 흰털에 파랑눈이지만 난청 없다옹.

 

 

매우 잘 듣지만 안 들리는 척 할 뿐.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