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열한살 할배 고양이 싼쵸옹 33

오늘의유머 0 67 0 0

 

 

짧다고 아쉬워하는 랜선집사들이 있던데

이게 나의 사진을 포함한 묘생전 이다보니

집사가 매일매일 사진만 찍지도 않고

이제 다들 성묘들이라 이야기거리도 많지 않다옹.

 

요즘 왠만하면 한달치 사진을 하루에 작성하고 있는데

그렇다고 두달치를 하루에 작성하면 나의 묘생전이 너무 빠르게 끝나지 않겠냥?

아쉽지만 내일 또 내일을 기다려달라옹 !!!!

 

 

 

 

 

 

 

2018년 1월이 되었다옹.

나는 드디어 10살, 돈키는 5살, 치카도 1살(7개월)

 

 

 

 

돈키랑 치카는 양모볼을 진짜 좋아한다옹.

좋아하면 아낄 줄 알아야지 매번 어디에서 잃어버리고 온다는게...;;;

 

 

알 품었냥?

 

 

 

 

 

 

잘때도 놓칠 수 없다옹 !!

 

 

 

 

 

 

 

 

 

 

 

 

어느 햇살 좋은 날

천하태평한 돈키놈.

 

 

 

 

 

 

 

 

 

 

집안의 막내는 새것 가지기가 힘들다옹.

 

 

나를 거쳐 돈키 그리고 치카까지 물려받은 이소룡옷.

 

 

 

 

 

 

 

 

 

 

치카 메추리색털에 노랑옷 입으니깐 꼭 원숭이 같다옹.

 

 

 

 

 

 

 

 

 

 

 

 

 

기분이 많이 안 좋은 것 같은 치카.

괜찮아 곧 익숙해질꺼야.

우리집에서 피해갈 수 없는 숙명같은거라고 생각하라옹.

 

 

 

 

 

 

 

 

 

 

 

 

 

돈키는...

돌쟁이 사람아이처럼 누워서 뒹굴뒹굴을 잘 한다옹

그래서 사진이 거기서 거기라 별로 없다옹.

 

 

 

 

 

 

 

 

 

 

 

겨울에 춥다고 미용을 안 하니 털이 뿜뿜.

이런게 바로 페르시안고양이구나..

 

 

 

 

 

 

 

 

 

 

 

 

 

 

돈키 역시 날 닮아서 뱃살 만짐 당하는 걸 좋아한다옹.

 

 

 

 

 

 

 

 

 

 

 

 

 

 

 

 

 

이게 집사침대인지 고양님들 침대인지?

 

 

 

 

 

 

 

 

 

 

 

 

 

 

또 다른 옷을 물려받았다옹.

 

 

 

 

 

 

 

 

 

 

 

 

안타깝지만 구해줄 수가 없다옹.

 

 

 

 

 

 

 

 

 

 

 

그래도 다행인건 천방지축 치카는 옷을 입혀도 잘 논다는 것 !!

 

 

 

 

 

 

 

 

 

 

 

 

 

 

 

우리원숭이 너무 긔엽다옹.

 

 

 

 

 

 

 

 

 

 

 

 

 

 

 

 

 

 

 

 

 

 

 

 

 

 

 

 

 

 

 

 

자면서도 메룡 :b

 

 

 

 

 

 

 

 

 

 

 

 

 

 

 

 

 

오랫만에 삼남매 단체샷이다옹.

 

 치카야 카메라 봐야지 ~

 

 

 

 

 

 

 

 

 

 

 에효, 하나가 보면 하나는 안 보고,,,,,

 

 

 

 

 

 

 

 

 

 

 

 

누워서 뒹굴뒹굴

 

 

 

 

오늘은 돈키 사진으로 마무리 ~~!!!!

 

 

 

 

내일 또 오겠다옹 ~!!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