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3일 호텔 직원 이야기 (스압)

싀크 0 349 7 0


소공동에 있는 100년된 호텔




직업때문에 자기도 모르게 인사를 한다고함




호텔에는 고객에게 보이는 화려한 프런트 데스크 같은 곳도 있는 반면



세탁실, 주방처럼 고객에게 안 보이는 곳도 많음



여기는 세탁실. 호텔에서 사용되는 모든 세탁물들은 이곳을 거치게 되어있음





주방에서는 한창 연회준비로 바쁨



오늘의 주메뉴는 스테이크



연회가 임박해서 급한 주문이 들어옴



아 야단났네 이거




바로 비빔밥에 콩나물국을 만드는 요리사



막내가 10년차



여기서는 고객들이 외출되어있나 안 되어있나 점검하고 객실을 정리 정돈하는 일을 함


하우스키핑




정확히 맞춰야 한다고 함



고객이 지나다니는 문 앞에는 항상 직원이 대기해야 한다는 여직원




이제 들어온 지 3년 차. 많이 능숙해진 직원.



호텔 입사 준비할 당시에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는 직원



그만큼 이 호텔은 너무 소중하다는 직원



여기는 호텔에서도 상당히 외진 곳에 있는 주방임.



대부분의 고기는 여기를 거쳐서 메인 주방으로 이동됨



한 직원이 깨끗한 바닥을 수십 번 닦고 있다.



촬영하는 사람도 뭐가 더러워져있는지 안 보인다고 함



그렇지만 창가 쪽에서 들어오는 빛을 통해보면 미세한 점 하나가 보인다고 함



그 점 하나에 무척이나 예민한 고객이 상당히 많음. 때문에 컴플레인이 나오면 바로 와서 처리를 해줘야 함



고객의 컴플레인 사항이 전달돼서 그걸 읽는 직원






너의 스승과 상사처럼 고객을 대하라는 고객의 말이 자꾸 생각난다는 15년 차 직원





방송에 나왔던 그 호텔로 가보기로 함




소공동에 위치한 영업한지 100년 된 호텔



일제시대에 문을 연 호텔. 지금 건물은 1970년에 재건축한 것임



조선호텔 뷔페 아리아. 오늘은 뷔페 먹으러 왔음



평일 디너 108000원



나름 조용하고 좋음



저녁은 5시 30분에 시작. 6시 정도가 넘어가자 대부분은 사람들로 꽉 참






초밥은 주문하면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방식.


그냥 여러 개 만들어서 놓아주는 호텔도 있는데 신선도면에서 즉석 초밥이 좋음.





초밥은 이 정도만 먹고 대게랑 고기를 먹자




대게가 대게 큼





그냥 쑥 뽑으니 통통한 살이 뽑힘. 그냥 먹으면 됨




중식코너



크림새우가 일품



탕수육이 있는데 보통 뷔페에서 나오는 탕수육이랑 다름


가격 좀 있는 중식당에서 탕수육 시키면 나오는 그런 고급 진 탕수육





탕수육이 잴 맛있는 듯.




그릴코너





전복도 먹어보실까




무난함





삼이랑 새우랑 튀겨놨길래 가져옴.





디저트코너





마카롱이 있음




아이스크림은 요거트 아이스크림 하나뿐이라 아쉬움




커피는 직원에게 주문하면 만들어줌




선물로 마카롱 3개 넣어줌



무난한 뷔페였음. 메뉴가 가격대에 비해 적지만 적은 만큼 퀄은 더 훌륭해서 크게 불만 없이 먹었음.


추천 메뉴는 탕수육과 크림새우 양 갈비구이, 대게 정도. 특히 대게의 인기가 상당히 높음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