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체조시간을 댄스 타임으로 바꿔버린 교장쌤

나르샤 1 193 5 0

990739471_b1lfB8wG_5f0081442b4f772bacf33e312d55c098e8b59256.gif

990739471_CGJ0eWsi_81e334c36a7266d9bd25f9648730936b3e85e1e1.gif

990739471_gQuE6t1a_c59a2649f8a5d06f4bcc7a544e324dfbc08015fd.gif

990739471_gqTPhCx6_f82b0483daa4c9a78462ead7fbd1bb298e35be16.gif


40세의 젊은 교장선생님은 매일 쉬는 시간을 활용해 전교생들과 활기찬 댄스로 시작한다. 700명의 학생들과 그가 추는 춤은 ‘셔플 댄스’. 펑페이 교장선생님은 전교생들 앞에서 런닝맨과 T스텝을 번갈아가면서 구령과 함께 학생들을 리드한다.

장 펑페이 교장은 “스마트폰에 중독된 아이들이 폰을 놓고 활발한 생활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며 “아이들에게 춤을 선보이기 위해 한 달 동안 광장에 나가 셔플 댄스를 배웠다”고 전했다. 

1 Comments
공지철내꺼임 12.01 21:51  
존나 멋지다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