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내전 전 후

테라바다 0 316 0 0
2018-04-15 10;30;53.jpg

킨디 왕립병원


2018-04-15 10;31;15.jpg

밥알라스크 거리

2018-04-15 10;31;31.jpg

시내 호텔

2018-04-15 10;31;58.jpg

시리아 상공회의소

2018-04-15 10;32;12.jpg

야르무크 핸드볼 주경기장

2018-04-15 10;32;22.jpg

베일와킷 호텔

2018-04-15 10;32;34.jpg

알레포 시티 시장

2018-04-15 10;32;45.jpg

알레포 북부 지역

2018-04-15 10;32;57.jpg

알레포 시 남부 지역

2018-04-15 10;23;52.jpg

모스크 광장
2018-04-15 10;24;17.jpg
2018-04-15 10;24;32.jpg

칼튼 호텔
2018-04-15 10;24;52.jpg

알레포 시장 
2018-04-15 10;25;09.jpg

샤바 백화점
2018-04-15 10;25;32.jpg

우마이야 모스크
2018-04-15 10;25;46.jpg

알레포 시내


2018-04-15 10;26;08.jpg

다르 자마이야 호텔
2018-04-15 10;26;21.jpg

알레포 시청
2018-04-15 10;26;38.jpg

마르나이트 교회
2018-04-15 10;26;51.jpg

그랜드 모스크 앞 거리
2018-04-15 10;30;30.jpg

다르 알리프타 모스크




-------------------------------------------------------------

시리아는 중동의 다른 국가들과 다르게

지중해 연안의 국가로 사막 기후가 아닌 남유럽과 비슷한 기후를 가진 나라이며

지중해 연안의 곡창 지대로 역사적으로 매우 풍족한 지역임

때문에 4천년 이상의 유서싶은 도시 다마스쿠스를 비롯해

우마이야 왕조의 수도로 중심지역이 되었을 정도

실제 현재도 산유국이자 곡창지대를 가진 국가로

내전 발발 직전 1인당 GDP 4500불 정도로

오랜 독재로 경제가 파탄 났음에도 불구하고도

현재의 중국과 비슷한 수준의 나름 먹고 살만한 나라였음

다마스쿠스나 알레포의 번영에 대한 역사적 기록을 떠나

과거에는 그저 중동의 세속국가로 아랍 극단주의 같은거도 없던 지역이라

여성들이 나이트도 다니고 여행객들이 유서깊은 관광지로 여행오던 그런 나라임



그런 나라가 내전으로 저 지경이 되고

국민 전체가 유럽으로 난민으로 흩어지며 죽어 나가고

IS가 준동하고 러시아가 무기실험하는

지구상의 생지옥으로 변함.


멀쩡한 나라가 망하는거 진짜 한 순간이더라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