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규랑 같이 사형당한 부하들

오빠주세요 0 449 1 0

 

박흥주

 서울대 갈 성적이었으나 집이 가난해서 육사 진학

육사 성적 최상위권으로 졸업

관측장교 건너뛰고 바로 전포대장으로 근무 중 김재규 만남

뛰어난 머리를 보고

김재규가 중정부장 됐을 때 비서로 데려감

 중정부장의 최측근으로

엄청난 권력을 쥐게 되었는데도

진짜 청렴하게 살아서

주위 평판도 무척 좋았음

10.26 당시

김재규의 갑작스러운 지시로

박정희 살해에 가담

 교도소 벽에

남자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는다라고 적음
 딸들에게 아빠는 할 일을 한거라며,

절대로 기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라는 유서를 남기고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사형당함.

 

 

 

서서 진술하는 사람이 박선호

 

중학교 시절 김재규와 선생님과 학생으로 만남

김재규가 군으로 복직한 후에도

 꾸준히 찾아가 인사를 드렸고

평소 거만하게 행동하지 말라

책을 많이 읽어라 검소하게 생활하라 등

따뜻한 조언을 해줘서 가슴 속에 김재규에 대한 존경심을 품음.

 

해병대 대령 전역 후  김재규의 추천으로


중정 의전과장으로 들어가게 되는데

 대통령 술시중 들어주는 여자나 섭외하고 있으니

독실한 크리스찬이기도 했던 박선호는

양심의 가책을 느꼈으며

 자리를 박차고 나오려 했는데

김재규의 만류로 참고 일함

 

 10월 26일

김재규가  박흥주와 함께 불러

박정희를 죽이겠다고 통보했고 지시에 따르게 됨.

10.26 후 보안사 분실로 끌려가 고문을 받고

교도소에 갇히고 재판을 받게 되는데

재판 최후진술에서 김재규를 보며

"국가의 앞날을 버러지의 눈이 아닌 창공을 나는 새의 눈으로 길러주신 것에 감사하고 있다.

다시 그 상황에 놓이더라도 같은 길을 가겠다."며 진술을 마치고 사형 당함.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