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선 대학원생이 쓴 글

Nameles… 0 259 0 0

1.jpg


일본은 사랑할 수 없는 나라가 되고 있다

대학원생(사이타마현, 22세)

 

우리는 헤이세이 시대(1989년 1월 8일~현재)에 태어났다.

태어났을 때, 이미 버블은 꺼지고 있었다.

초등학생 때, 갑자기 "유토리 세대"로 불리다가 이라크 전쟁이 발발했다.

중학생 때,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터졌다.

고등학생 때, 동일본 대지진이 일어났다.

대학생 때, 두 번째 아베 내각이 수립되었다.

그리고 대학원생인 지금 일본은 70년전의 교훈과 민주주의에 작별을 고하려한다.

 

우리는 "버리는 패"로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인가.

저출산과 고령화가 가속중인 지금 우리는 계속 늘어나는 고령자와 기울어져가는 경제를

"유토리 세대는 글렀어"라는 말을 들으면서 떠받쳐야만 한다.

 

젊은이들에게 제대로 된 삶도 보장하지 못하면서 그저 아이를 많이 놓으라는 소리만 한다.

 

권력자는 서민들의 생활도, 전장의 실태도 모르지 않나.

그런 인간들이 지배하는 나라를 왜 사랑해야만 하는가.

애초에 무엇으로부터 일본을 지켜야 하나.

무엇이 일본을 노린다는 건가.

그런 게 있다면 권력자는 무력이 아니라 외교로 국민을 지켜야한다.

솟아날 애국심도 없는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라는 소리인가.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