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 받는 평창올림픽 빙질 비하인드 스토리

제라드 0 96 0 0

01.jpg

여긴 쇼트트랙, 피겨 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야

 

02.jpg

아이스 테크니션, 올림픽 관계자들이 모여서 열심히 회의중이야

 

03.jpg

04.jpg

전문 아이스테크니션 중 유일한 한국인!

배기태님이야

 

05.jpg

06.jpg

07.jpg

관계자분들과 열심히 일정 조율을 하는

배기태님..

 

08.jpg

09.jpg

컬링 얼음 얼리는 것만 17년..ㅎㄷㄷ..

 

10.jpg

11.jpg

적당한 온도로 얼음을 얼려야 얼음이 잘 나온대!

그래서 실시간으로 온도 체크하시는 중

 

12.jpg

얼음은 한번에 얼리는게 아니라

안개처럼 분무해서 얼리고 또 분무하고..

이렇게 얼음을 겹겹이 쌓아올린다고 해;


 

13.jpg

14.jpg

경기장 둘레를 로프가 감싸고 있는거 알았니..

난 몰랐..

이래야 얼음의 높이도 가늠하고 선수들의 안전도 지킬 수 있다고 함

 

15.jpg

로프 위에 물을 분무하고 계시는 배기태님

 

16.jpg

본격적으로 안개를 분무해서 쌓아올리는 중

 

17.jpg

18.jpg

19.jpg

우리가 알고 있는 그 경기장 모습이 만들어지고 있어

 

20.jpg

21.jpg

22.jpg

얼음 얼리는 중간과정..

이때 이렇게 올림픽 로고를 넣는 거구나

 

23.jpg

24.jpg

25.jpg

배기태님의 얼음론ㅇㅇ

 

26.jpg

27.jpg

한번 안개를 분무하면 0.2mm 높이의 얼음이 만들어진대..

이걸 수 백번 반복해서 5cm의 얼음을 얼리는 거야..

인내심과 정성

이렇게 호평 받는 평창 올림픽 빙질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