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 로 표기한 구글

아카시야모카 0 104 0 0

구글.jpg



일본군 위안부 피해 증언자인 고(故) 문옥주 할머니가 구글 인물 검색에서 "매춘부"로 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8일) IT 업계에 따르면 이날 문 할머니 이름을 구글 검색창에서 찾은 결과 인물 정보의 직업·직함을 표기하는 곳에 "매춘부"란 단어가 노출됐습니다. 

"매춘부"는 위안부 존재를 부정하는 일본 등지의 극우 진영에서 피해자를 비하할 때 주로 쓰는 말입니다. 

구글 인물 검색은 사람이 아닌 알고리즘(전산 논리체제)이 편집을 맡고 있으며, 왜 이런 단어가 문 할머니 인물정보에 포함됐는지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통상 구글 알고리즘은 위키피디아나 주요 뉴스 사이트 등을 토대로 인물정보를 정리합니다.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해당 상황과 관련해 내부 팀이 현재 수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할머니는 만주 북부와 미얀마에서 두 차례나 위안부 생활을 했으며, 특히 미얀마 때의 소속 부대와 위안소 명칭 등을 정확하게 증언해 위안부 문제의 진상 규명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당시 그가 남긴 증언은 미군이 미얀마에서 포로로 잡은 조선인 위안부 심문 보고서나 일본군 규정 등과 거의 일치해 아사히 신문 등 국외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문 할머니는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인된 위안부 피해자입니다. 

그는 아시아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 보상청구사건의 원고 등으로 활동하다 1996년 지병으로 숨졌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