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의황제라고 불렸던 한국인

기여 0 178 0 0







 



 

 


1945년 종로구청장 아들로 태어나 경복고등학교와 한양대 공대를 졸업했다. 

졸업 후 서울대 의대로 다시 진학하였으며 의대생 시절 경기도 안양에서 의료봉사를 하다
한센병 환자를 간호하던 일본인 여성 가부라키 레이코를 만나 결혼했다.

서울대 의대 졸업 후 WHO(세계보건기구)와의 인연이 시작되어 WHO 남태평양 지역사무처에서
의료활동을 시작했으며 2003년 한국인 최초로 WHO 사무총장으로 취임했다.

세계보건기구 수장이 된 그는
3 by 5(2005년까지 개발도상국 거주 300만 명에게 항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제공) 사업을 벌였고
AI, 소아마비와 결핵등으로 탁월한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WHO 사무총장은 관행상 외국 방문시 국가 원수 급 예우를 받지만
그는 모든것을 거부한채 2등급 좌석을 고집하며 청빈하게 생활했다. 

당시 그의 말은 " 가난한 나라가 낸 분담금도 있는데 그 돈으로 호강할 순 없다 "



사이언티픽 아메리칸 - 그는 소아마비 발생률을 세계 인구 1만명당 1명 이하로 낮춘 백신의 황제


과로사로 죽었다고 한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