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상위 1% 연구자가 된 경단녀 박사

봉천동고니 0 116 0 0

박은정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융합건강과학과 교수

 

1. 의대생을 꿈꿧지만 집안이 너무 가난하여, 성적을 낮춰 동덕여대 건강관리과 4년 장학생으로 입학 (평균 학점 4.5에 수렴)

2. 한국전력에 아르바이트생으로 들어갔으나 성실함에 눈에 들어 입사 지원을 권유 받고, 별정직으로 입사 -> 남편과 결혼 후, 건강과 임신문제로 퇴사

3. 학업에 미련이 남아 아이가 세살이 된 후 동덕여대 약대에 입학하였으나, 석사 졸업하던 95년 친정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시고 한달 후 시아버지가 또 암 말기판정을 받아 학업을 그만 둠(이 무렵 아들이 백혈병 판정을 받았으나 결국 오진을 밝혀냄)

4. 석사 졸업 8년 후 박사를 도전하였지만 시아버지의 암이 다시 재발하여 포기하려 하였지만, 남편이 직장이 그만두고 꿈을 응원해줌

5. 마흔 넘어 박사가 되었지만 불러주는 곳이 없어 모교의 임시직 연구원 신분으로 지내다가 박사 취득 7년 이하 비정규직 연구자에게 일자리와 연구비를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의 ‘대통령 포스닥(박사후연구원) 펠로우십’에 선정돼 연간 1억5,000만원씩 5년 간 지원받았고, 그렇게 쓴 논문이 400~500회 피인용되면서 세계 독성학 연구자들 사이에 이름을 알림

6.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식창조대상 장관상’을, 2016, 17, 18년에 HCR(전세계 논문 인용횟수 1%)에 오름

7. 이후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융합건강과학과 교수로 취임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해적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