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맛없다는 이유로 영양사를 괴롭힌 경찰들

일간베지터 0 162 0 0






대구의 한 경찰서 직원들이 '식당 밥맛이 없다'며, 50대 영양사를 수개월 간 집단으로 괴롭힌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해당 영양사는 심각한 우울과 불안 증세로 병원 치료까지 받고 있는데, 대구경찰청도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구의 한 경찰서에서 8개월째 영양사로 근무 중인 53살 A 씨, 지난 2월 경찰관 한 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합니다.
"밥이 맛이 없다"며, 옆구리를 주먹으로 때렸다는 겁니다.
[A 씨/피해 영양사/음성변조 : "남자 손이니깐 단단하잖아요. 욱 하는 비명이 나왔어요…. 억울하죠…. 내가 이렇게 당하고 이러고 있나…."]
또 다른 경찰은 "밥을 맛있게 만들라"며 폭언을 했고, "밥이 엉망이다"라고 쓴 A4 용지를 책상 위에 올려놓은 경찰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A 씨는 6개월 동안 경찰 수십 명이 폭언과 욕설을 했고, 참다못해 경찰서 식당 운영위에 피해를 호소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A 씨는 3천 원이던 식비를 5백 원 더 올리자고 건의한 것이 집단 괴롭힘의 원인이라 주장합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6/0010880993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