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의 재입장은 왜 금지하고 있을까? (스압)

공항에서의 재입장은 왜 금지하고 있을까? (스압)

12018845 0 103 0 0


 

공항에선 수하물 찾고선 나갈때 다시 들어올 수 없다고

엄중히 경고한다

왜 그럴까?

 

 

 


 

여기에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시간을 잠시 돌려 1999년대로 가보자

 

 

 


 

이 사람의 이름은 니시자와 유지

흔한 항덕이었지만, 사정이 안되서 철도회사에서 일하게 되었지만, 그 마저도 안되어

살.자할 결심으로 회사를 나가게 되지만, 실패하게 되어 히키코모리가 된다

 

 

 


 

히키코모리였던 당시 그가 주로 했던게임은 플라이트 시뮬레이터였다

그는 1000회 이상 무사고 비행을 했으며

 

 

 


 

도쿄의 레인보우 브릿지를 통과하는 것을 즐겼다고 한다

 

 

 


 

그렇게 히키생활을 하던 와중 항덕이었던 니시자와는 어느날

하네다 공항 단면도를 보다가 경비시스템의 사각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1층에서 수하물을 찾고 2층으로 올라가 환승을 할 때,

검문을 받지 않고 탈 수 있다는 점이었다!

 

개쩌는 보안 취약점을 발견한 니시자와는 관련회사에게 여려가지 정보를 취합하여

이 보안 취약점을 이력서와 함께보내서 자신을 경비원으로 취직 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오우! 그렇게 해서 재입장이 불가능 해진거구나!

 

 

 


 

만일 그랬으면 이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겠지만 아무래도 현실은 좀더 각박했어

관련 회사는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니시자와의 편지를 그냥 무시해 버렸던거야

 

 

 


 

ㅂㄷㅂㄷ...감히 무시를 해? 좋아.

날 무시한 댓가를 톡톡히 치러주겠어!!!!

 

그렇게 그는 범죄의 길로 빠지게 된다...

 

1999년 7월 23일 오전 6시 45분

니시자와는 하네다공항에서 오사카의 이타미공항에 가는 티켓을 사게 된다

 

 

 


 

니시자와는 또 하나의 보안취약점을 이용하는데 기내 수하물을 맡기면 X레이 검색대에 들어간다

그러나 위탁 수하물은 X레이 검색대를 통과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하여 가방에 칼을 넣고 공항을 떠나게 된다

 

8시 50분 그는 다시 이타미공항에서 하네다공항에 가는 비행기를 타게된다

또다시 가방을 위탁수하물에 맡겨 검문에 당하지 않고 흉기를 넣고 하네다 공항으로 오게된다

 

10시 7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그는 오전 11시에 출발하는 ANA 61편을 목표로 행동에 돌입하기로 한다

 

 

 


 

우선 위탁 수하물을 찾은 후

 

 

 


 

화장실로 가서 가방은 휴지통에 버리고

칼은 작은 가방에 넣고 약간의 변장을 한다

 

 

 


 

그리고 그는 내렸던 1층을 다시 역주행해서 2층으로 올라가게 된다

 

 

 


 

이렇게 올라갔던 그는 X레이 검문소를 통과하지 않고 흉기를 반입한채

목표물인 ANA 61편에 탑승하게 된다

 

 

 


 

이륙 후 2분뒤 그는 승무원을 흉기로 위협하여 기장실을 열라고 협박한다

 

 

 


 

기장도 바보는 아니었는지라 조종실로 들어오기 전에 하이잭 당한 사실을 관제소에 알렸다

 

 

 


 

이후 니시자와는 비행기를 요코스카쪽으로 돌리라고 지시했다

원래 이 비행기는 훗카이도로 가는지라 기존에 보이면 안되는 후지산이 보여

승객들도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게 된다

 

이후 요코스카를 통과하자 이즈오시마 섬으로 가라고 지시했다

 

 

 


 

그 다음 요구는 아주 미친짓이었는데 10,000피트에서 비행하던 항공기를

3,000피트로 비행하라고 지시한다

참고로 3,000피트는 900m이며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가 828m니까 얼마나 낮게 나는지 대충 짐작이 갈거다

 

 

 


 

얼마나 낮게 날았던지 근처 아마추어 야구장에서도 비행기를 육안으로 볼 수 있었다고 한다

고도를 낮추고 부기장을 내쫓고 문을 걸어 잠근 후

니시자와는 꿈에 그리던 비행기 조종을 시도한다

실제로 전문용어까지 쓰면서 했다고 함

 

 

 


 

그러나 비행기는 니시자와 뜻대로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사실 비행기는 기장과 부기장 두개가 동시에 움직여야 움직이는 시스템이었다

기장이 니시자와가 개짓거리를 할까봐 조종간을 꽉 붙잡고 있었던것!

실로 영웅적인 행동이 아닐 수가 없다

 

결국 원인을 알아낸 니시자와는 기장에게 컨트롤을 넘기라고 했으나...

 

 

 


 

당시 납치된 ANA 61편 기장 : ㅗ 난 승객을 지켜야해 너 같은 병신에겐 맡길 수 없어

 

 

 


 

결국 빡친 니시자와는 기장의 목을 칼로 찔러서 살해해버린다

 

그렇게 더이상 장애물이 없는 니시자와는 11시 55분

혼자서 단독으로 비행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미 비행기가 힘을 많이 잃어버려 주택가로 급강하 하게 된다!

이대로 라면 수천 수만의 무고한 시민들이 죽게 되는 절체절명의 상황이 벌어지게 되는데!!

 

 

 


 

과연 니시자와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 끔찍한 비행기 하이잭은 어떻게 끝이 나는걸까요?

이상 전일본공수 61편 납치사건이었습니다!

 

 

 

 

 

 

 

 

 

 

 

 

 

 

 

 

 

 

 

 

 

 

 

 

 

 

 

 


 

...개드립은 여기까지 하고 마저 이야기 하도록 하겠다

 

 

 



 

경보음이 쉴새없이 울려대고 자동항법장치까지 꺼지자 보다못한

부기장과 기타 사람들이 이래 죽나 저래 죽나 하는 심정으로 문을 박살내고 니시자와를 끌어낸다

웃기게도 이 고생을 하고 니시자와가 수동으로 비행한 시간은 단 2분밖에 안되었다고 한다

 

승객중에 있던 파일럿과 부기장이 가까스로 고도를 상승시켜 비행기를 안정시킨다

몇분만 늦었어도 하치오지 주택가에 떨어져 천문학적인 피해가 날 뻔한 위험천만한 사태였다

 

 

 


 

12시 14분 비행기는 다시 하네다공항으로 회항하여 무사히 착륙한다

니시자와는 곧바로 붙잡혔지만,

칼에 찔린 기장은 골든타임을 놓쳐 끝내 과다출혈로 사망하게 된다

 

 

 


 

사망한 기장과 부기장은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 받은 것을 인정받아

민간항공사에서 줄 수 있는 최고의 상인 폴라리스상을 받게 된다

 

 

 


 

그리고 니시자와는 2005년 항소없이 무기징역을 받게 된다

 

범행 전에도 공항에 전화를 걸어 보안취약점에 대해서 조치해달라고 했던점

그리고 범행동기가 요미우리 신문에 까발려지게 되면서

하네다 공항은 개쪽을 당하면서 공항 전체의 보안을 재검토를 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공항에선 내린 후에 다시 역방향으로 재입장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고 한다

 

 

 


 

음...뭔가 안타까운 사건이었네.

사람들이 니시자와의 말만 들었어도 일어나지 않았을 사건아냐?

 

 

 


 

그런셈이지. 안타까운 사연이야

긴글 봐줘서 고맙고 이런 사건으로 지식이 늘었으면 좋겠어

0 Comments
제목